전체메뉴
한선교, 총선 불출마 선언…“朴 대통령께 정말 죄송” 눈물
더보기

한선교, 총선 불출마 선언…“朴 대통령께 정말 죄송” 눈물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2 11:26수정 2020-01-02 1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0.1.2/뉴스1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 21대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한선교 의원은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는 시간적, 능력으로 볼 때나 당의 사정으로 볼 때나, 제일 중요한 이 나라의 사정으로 볼 때나 불출마를 선언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한선교 의원은 “"2004년부터 올해까지 지난 16년 동안 여의도 국회에서 생활했다. 참 긴 시간이었다. 저를 이제까지 받아주고 키워주고 보호해주고 격려해줬던 당에 대한 저의 도리”라고 덧붙였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0.1.2/뉴스1

한 의원은 “황교안 당 대표의 첫 번째 인사 대상자가 저였다. 황교안 체제의 첫 번째 사무총장으로서 힘을 더해주기 위해 불출마를 결심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 의원은 “저의 작은 결심이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자유 대한민국 우파를 지지하는 국민 여러분께 크게 받아들여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칠 때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제 의원 생활 중에 탄핵 되시고 감옥에 가신 박근혜 대통령께 정말 죄송하다. 저를 용서해 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