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앵그리 교황?… 손 잡아챈 여성에 ‘버럭’
더보기

앵그리 교황?… 손 잡아챈 여성에 ‘버럭’

신아형 기자 입력 2020-01-02 03:00수정 2020-0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도 손 뿌리친 영상 퍼져… “교황 잘못” “여성 경솔” 팽팽
지난해 12월 31일(현지 시간) 성베드로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자신의 손을 억지로 잡아당긴 여성의 손을 뿌리친 뒤(왼쪽 사진) 화난 표정으로 등을 돌리는 모습.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교황의 손을) 너무 세게 잡아당긴 것 아니냐” vs “교황이 너무 쉽게 이성을 잃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버럭’ 화를 내는 영상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교황은 지난해 12월 31일 밤(현지 시간) 새해 전야 미사를 위해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을 찾았다. 로이터통신 등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신도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던 교황의 팔을 한 동양인 여성이 강하게 끌어당겼다. 그러자 교황은 화가 난 표정으로 여성의 팔을 두 번 내리치며 붙잡힌 손을 떨쳐냈다. 곧바로 등을 돌려 교황이 걸음을 옮기자 여성은 하던 말을 멈추고 머쓱해했다.


해당 영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의 의견은 나뉘었다. “교황 나이가 84세인데 (여성이) 너무 세게 잡아당겼다” “여성의 행동이 경솔했다”고 교황을 옹호하는 쪽과 “아무리 놀랐어도 교황이 지나쳤다”는 비판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주요기사

논란이 이어지자 교황은 1일 “우리는 자주 인내심을 잃곤 한다. 나 역시 그렇다”며 “나쁜 선례를 남겨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프란치스코 교황#성 베드로 광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