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사모펀드·부동산 의혹 즉답 피해…“청문회서 답할 것”
더보기

조국, 사모펀드·부동산 의혹 즉답 피해…“청문회서 답할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6 11:29수정 2019-08-16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출근 모습.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최근 불거진 가족의 74억 원대 사모펀드 투자 약정, 동생 전처와의 석연찮은 부동산 거래 의혹 등에 대한 답변을 피했다.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한 조 후보자는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 가지 점에서 비판,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드리겠다”고 밝혔다.

딸과 아들에게 증여까지 해가면서 10억 원을 사모펀드에 투자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답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 정 모 씨와 딸과 아들은 2017년 7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투자 약정을 한 뒤 총 10억 5000만 원을 납입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투자약정액이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 56억 4000만 원보다도 18억 원이나 많아 자금을 어떻게 조달하려고 했는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사모펀드는 문재인 정부가 적극 추진하고 있는 5G, 친환경차, 사물인터넷 관련 사업에 주로 투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측은 “펀드 투자는 합법적으로 이뤄졌고, 처음부터 추가 투자할 계획은 없었다”며 펀드가 “손실 상태다”고 해명했다.

또 조 후보자는 1999년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해 서울로 위장전입을 한 의혹과, 다주택자 규제를 피하기 위해 배우자 소유 부산 부동산을 동생의 이혼한 전 부인에게 급매도했다는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