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대 초반 안심전환대출 내달 나온다
더보기

2%대 초반 안심전환대출 내달 나온다

장윤정 기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리역전’에 4년만에 부활 … 고금리 대출자 갈아타기 상품
기존 대출한도는 그대로 유지… 3억 대출자 月원리금 16만원↓
고금리 변동금리 대출을 2%대 초반의 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는 ‘제2의 안심전환대출’이 8월 말 선보인다. 금융위원회는 23일 이 같은 ‘대환용 정책 모기지’ 상품을 내놓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금리 하락으로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내려가는 등 ‘금리 역전’ 현상이 이어짐에 따라 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타길 원하는 대출 이용자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2015년 선보여 큰 인기를 끌었던 안심전환대출을 다시 내놓는 셈이다.

금융위는 이 상품으로 대출 갈아타기를 할 때 예외적으로 종전 대출규제 수준인 담보인정비율(LTV) 70%, 총부채상환비율(DTI) 60%를 적용해주기로 했다. 규제가 강화되기 이전에 LTV 70%를 꽉 채워 대출을 받았을 경우 대출을 갈아탈 때 원금 일부를 갚아야 되는 상황이 오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이 상품으로 갈아탈 경우 기존 대출한도가 그대로 유지된다. 또 일반 변동금리 대출자뿐만 아니라 일정기간 고정금리로 상환하다가 몇 년 뒤에 변동금리로 전환되거나 5년마다 금리가 바뀌는 ‘준고정금리 대출(혼합형)’ 이용자에게도 대출 갈아타기를 허용한다.

금리 수준은 최근 시장 상황을 감안하면 2%대 초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단, 시가 9억 원 이상의 주택은 고가 주택으로 간주돼 가입 대상에서 제외되며 다른 정책 모기지(보금자리론 기준 부부 합산 7000만 원, 신혼부부 8500만 원, 다자녀 1억 원 미만)를 참고해 별도의 소득 요건도 두기로 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3억 원의 주택담보대출(20년 만기 기준)을 연 3.5%에서 2.4%로 갈아타면 한 달에 내는 원리금이 173만9000원에서 157만5000원으로 줄어든다.

주요기사

금융당국 관계자는 “대환용 정책모기지의 구체적 요건, 공급 규모, 지원 요건 등을 태스크포스(TF)에서 확정해 8월 말경 상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2%금리#안심전환대출#대환용 정책 모기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