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이상화·박태환을 찾습니다”…‘2019 교보생명컵 꿈나무 체육대회’ 개최
더보기

“제2의 이상화·박태환을 찾습니다”…‘2019 교보생명컵 꿈나무 체육대회’ 개최

이원주 기자 입력 2019-07-03 16:46수정 2019-07-03 16: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빙속 여제로 전설을 썼던 이상화, 여홍철을 잇는 체조 스타 양학선, 메이저 테니스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4강에 올랐던 정현, 탁구 레전드를 넘어 지금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활약하는 유승민….

각각 다른 종목에서 활동한 선수지만 공통점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세계적인 스포츠 스타로 발돋움했다는 점이고, 또 하나는 교보생명에서 후원하는 ‘꿈나무 체육대회’를 거치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이다.

1985년 시작돼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35년 간 이어져 온 이 대회가 올해도 열린다. 교보생명은 다음달 6일까지 스포츠 스타를 꿈꾸는 초등학생 유망주 4000여 명이 육상, 유도, 테니스, 체조, 빙상, 탁구 등 7개 종목에 참가하는 2019 교보생명컵 꿈나무 체육대회를 개최한다.


이 대회는 올림픽 때가 아니면 큰 인기를 끌지 못하는 종목 위주로 벌어지는 유일한 민간 종합체육대회로 평가받고 있다. 쇼트트랙 심석희, 최민정, 이승훈과 수영 박태환, 육상 이진일, 이진택 등도 이 대회가 배출한 한국 스포츠의 간판이다. 교보생명 측은 “올해부터는 참가 선수 중 잠재력이 있는 선수를 종목별로 2명씩 선발해 중, 고교 재학 기간동안 매년 200만 원씩 장학금을 지원하는 육성 계획도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육상과 유도, 테니스, 체조 등 하계 종목은 전남 일대에서, 빙상은 아산, 탁구는 광양 등에서 각각 치러진다. 자세한 대회 일정과 경기장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