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의 경제적 자립 추구에 ‘죽어나가는’ 北 주민
더보기

김정은의 경제적 자립 추구에 ‘죽어나가는’ 北 주민

뉴스1입력 2019-06-19 10:10수정 2019-06-19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파드로 “북한 주민, 단순사고로 죽거나 불구 돼”
구급차, 연료없어 운영안돼 “주사기 부러질 때까지 사용”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이 경제적 자립을 추구하면서 매년 부상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이 인용한 하버드 의과대학과 한국국제교류재단(KF)-브뤼셀 자유대학(VUB)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약 1만5600명의 북한 주민들이 부상으로 사망하고 있으며, (잦은) 사고들로 인해 북한의 오래된 건강관리 시스템에도 과부하가 걸리고 있다.

구급차가 연료가 없어 부상자를 운송할 수 없으며 의료기기가 고장 나도 새 부품을 주문할 수 없는 상태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고서 저자 중 한 명인 하버드 의과대학의 기 B. 박 교수는 “외과 의사들이 주사기가 부러질 때까지 사용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의 부상은 세 가지 특징이 있다. Δ교통사고와 산업재해가 가장 큰 원인이고 Δ젊은 사람들이 주로 피해를 입으며 Δ매년 더 많은 사람들이 사망한다는 것이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의 한 연구에서도 북한 내 부상자 중 85%가 교통사고와 산업재해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 저자인 라몬 파체코 파드로 KF-VUB 한국 석좌는 보고서에서 “북한 주민들이 단순 사고로 죽거나 장애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러한 부상으로 인해 북한 내 젊은 층의 노동생산성이 감소해 북한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은 15억달러 감소했을 것으로 추산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새로운 시설을 건설하는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경제적 자립을 추구하고 있다. 그러나 열악한 의료 상황은 그러한 과정에서 북한이 기본적인 복지를 제공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고 WSJ은 전했다.

북한은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오는 2020년까지 기본적인 외상 치료 시설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제사회 제재로 인해 계획이 순조롭게 이행될 지는 불확실하다.

올해 평양에서 여러 차례 수술을 집도한 박 교수는 북한의 병원과 의료 인프라를 개선하는 데 약 5억달러가 필요하며 이는 제재를 위반하지 않고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