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화 박상기 박능후 ‘원년멤버’ 3명만 남아
더보기

강경화 박상기 박능후 ‘원년멤버’ 3명만 남아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3-09 03:00수정 2019-03-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핵화-검경수사권-연금개혁 과제… 靑 “각자 숙제 많은게 되레 롱런비결”

8일 단행된 개각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부터 장관직을 맡고 있는 ‘원년 멤버’는 강경화 외교부, 박상기 법무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단 3명만 남았다. 청와대가 다음 개각을 올 하반기로 고려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들 3명은 2년 넘게 근무하는 장수 장관이 될 가능성이 크다. 관가에선 “최후의 3인”이란 말도 나온다.

이들의 계속된 유임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각자 숙제가 많은 것이 오히려 롱런의 비결이 됐다”고 말했다. 업무 평가가 뛰어났다기보다는 워낙 당면 과제가 많아 업무 연속성 차원에서 쉽게 장관을 교체할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강 장관의 경우 ‘하노이 노딜’ 이후 역설적으로 역할이 더 커졌다. 북-미 합의 불발에 따라 한미 공조가 중요해지면서 외교 수장으로서 할 일이 늘었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주요 재외 공관장 교체 대상에서 조윤제 주미 대사를 제외한 것도 ‘강경화-조윤제’ 대미(對美) 라인은 흔들지 않겠다는 뜻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평균 이상의 ‘케미스트리’를 유지하고 있는 것도 고려 요인이었다고 한다.

박상기 장관은 ‘사법 개혁’ 이슈 때문에 자리를 지켰다는 평가다. 지난해 총리실의 부처 업무평가에서 법무부가 최하위인 ‘미흡’ 판정을 받았지만 이번에도 유임됐다. 청와대가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라는 의미다. 청와대는 일찌감치 박 장관에게 “이번에 교체 대상이 아니다”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박능후 장관 역시 지난해 국민연금 개혁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유임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장관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함께 문 대통령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포용국가’ 정책을 다듬고 실현하는 데 많은 역할을 해 왔다”며 “포용국가 전략이 중장기 계획인 만큼 계속 매진해 달라는 의미도 있다”고 전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정부#개각#강경화#박상기#박능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