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살려준 딸의 이름으로… 어느 특별한 기부
더보기

[단독]살려준 딸의 이름으로… 어느 특별한 기부

김단비기자 입력 2017-03-28 03:00수정 2017-03-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월 중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지하 1층 구내식당. 보호자와 방문객이 몰려 시끄러운 식당 구석에 한 부부가 마주 앉아 있었다. 슬픈 표정의 부부 사이에는 아무 말이 없었다. 남편이 미역국이 담긴 그릇을 아내 앞으로 내밀었다. 힘겹게 숟가락을 들던 아내는 억지로 뜬 밥을 넘기지 못한 채 흐느껴 울기 시작했다.

사흘 전 김수연(가명·30) 씨는 이 병원에서 아이를 낳았다. 첫딸이었다. 가난 탓에 이렇다 할 태교조차 해주지 못한 채 태어난 딸이 부부는 너무 고마웠다. 남편 김철웅(가명·32) 씨는 부정맥을 앓고 있다. 일하는 날보다 쉬는 날이 많았다. 꼬박꼬박 월급 받는 직장은 다닐 수 없었다. 하지만 누구보다 성실했다. 동네 작은 마트의 창고에서 버려진 상자를 정리하는 일을 도맡아 생활비를 벌었다. 부부는 40년 된 낡은 주택의 반지하 단칸방에서 단출하지만 행복한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착하고 성실한 부부에게 첫아이는 하늘이 준 선물이었다.

꿈에 그리던 딸아이가 태어났을 때 분만실은 이상하게 조용했다. 아이의 힘찬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심장혈관이 하나밖에 없습니다.” 담당 의사가 조심스럽게 말했다. 엄마 품에 안긴 아이의 피부는 푸른색을 띠고 있었다. 청색증이었다. 심장에 문제가 있는 아기들의 공통점이었다.


의료진은 “열흘 안에 수술 받으면 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시댁은 아이를 호적에 올리지 말라고도 권했지만 부부는 포기할 수 없었다. 일단 수술 날짜를 잡았다. 당장 필요한 수술비는 약 1000만 원. 얼마 안 되는 적금은 방을 얻는 데 쓴 상태였다. 차상위계층(기초생활보장수급대상의 바로 위 계층)이라 은행 대출도 어려웠다.

주요기사

제왕절개로 출산한 탓에 회복기간이 필요했지만 엄마는 주삿바늘과 소변줄을 빼고 사흘 만에 병실에서 나왔다. 산모 입원비라도 줄여 아이 입원비에 보탤 마음이었다. 신생아 중환자실의 하루 입원비는 40만 원이다. 남편은 낮에 마트에서 일하고 밤에 대리운전을 뛰었다. 주말에는 택배 아르바이트까지 했다. 하지만 부부가 모은 돈은 300만 원 남짓. 수술 날짜가 다가올수록 눈앞이 캄캄했다.

신생아 중환자실 앞 복도를 오가던 의료진과 다른 환자 보호자들은 매일 밤 기도를 하는 김 씨 부부를 목격했다. 산후조리를 못 해 초췌한 산모와 먼지 묻은 마트 작업복을 입은 아빠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병원 측은 아이 입원비를 받지 않기로 했다. 또 수술비 마련을 위해 성금을 모았다. 신생아 중환자실의 다른 보호자들도 십시일반 돈을 보탰다.

1월 28일 마침내 첫 수술이 진행됐다. 1차 수술 후 부부는 호적에 아이의 이름을 올리고 병원 사회복지팀을 찾았다. 겉면에 아이의 이름이 적힌 노란 봉투를 내밀었다. 봉투 속에는 1만 원짜리와 5000원짜리 지폐가 10만 원가량 들어 있었다. 부부는 매달 병원을 찾아 후원금을 전달하기로 약속했다.

“10년 안에도 못 갚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평생을 걸쳐서라도 갚겠습니다. 딸을 살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김단비 기자 kubee08@donga.com
#기부#정기후원#모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