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법무부 핵심간부들, 대검에 ‘윤석열 배제한 수사단 구성’ 제안
더보기

[단독]법무부 핵심간부들, 대검에 ‘윤석열 배제한 수사단 구성’ 제안

이호재 기자 , 장관석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취임한 날 대검 고위층에 전화… “별도 수사단이 가족수사”… 檢 거절
법무부측 “장관에 보고 안한 사안”
동아일보DB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한 당일 법무부 핵심 관계자들이 대검찰청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 장관 관련 수사 상황을 보고받지 않는 별도의 특별수사단 구성을 제안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동아일보 취재 결과 법무부 핵심 관계자 A 씨는 9일 대검 고위 간부 B 씨에게 전화를 걸어 “윤 총장과 대검찰청 반부패 지휘라인을 배제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조 장관 일가 수사를 맡기는 게 어떠냐”며 제안했다.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특별수사단이 당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수사 진행상황 등을 보고하지 않고 수사했던 것처럼 윤 총장과 대검의 반부패 지휘 라인이 수사 지휘 및 보고 체계에서 빠지라는 의미였다.

9일 오후 3시 법무부에서 열린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이임식을 전후해 법무부 고위 간부 C 씨는 또 다른 대검 고위 간부 D 씨에게 이 같은 제안을 다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대검 측은 법무부 관계자들에게 반대 의사를 전달했고, 윤 총장은 “수사의 공정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반대했다고 한다. 조 장관 취임 당일 법무부 핵심 관계자들이 대검에 이 같은 제안을 한 것은 “법무부의 부당한 수사 개입이며, 진상조사가 필요한 사안”이라는 비판이 검찰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A 씨는 본보의 인터뷰 요청을 거부했다. C 씨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한두 마디 한 것이다. 윤 총장이 행동으로 보여주는데 어떻게 수사에서 총장을 배제하겠느냐. 더욱이 조 장관은 이런 일을 알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B, D 씨는 동아일보 측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만 했다. 법무부는 논란이 확산되자 “과거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추어 아이디어 차원에서 의견을 교환했을 뿐”이라며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호재 hoho@donga.com·장관석·김동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윤석열 검찰총장#특별수사단 구성 거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