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물고기가공장 시찰 “이런 문제까지 내가…답답” 질타
더보기

김정은 물고기가공장 시찰 “이런 문제까지 내가…답답” 질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9 11:41수정 2019-11-19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선인민군 8월25일수산사업소와 통천물고기가공사업소 현지지도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노동신문)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산사업소와 물고기가공장을 시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8월25일수산사업소와 새로 건설한 통천물고기가공사업소를 현지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이렇게 찾아온 것은 인민군대 수산부문 사업정형을 요해하던 중 이곳 수산사업소에 건설하게 되어있는 물고기 가공장건설이 진척되지 못했다는 안타까운 보고를 받고 현지에서 직접 요해 대책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민무력성 본부에 각 부서들이 있고 숱한 장령들이 앉아있는데 누구도 당에서 관심하는 수산사업소에 계획된 대상건설이 부진상태임을 보고한 사람이 없었다”면서 “이런 문제까지 최고사령관이 요해하고 현지에 나와 대책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현실이고 답답한 일”이라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조선인민군 8월25일수산사업소와 통천물고기가공사업소 현지지도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노동신문) 뉴시스
이어 “자체로 변변히 대책을 하지 못하면서도 당 중앙에 걸린 문제 하나도 제대로 똑똑히 장악보고하지 않은 것은 총정치국과 무력성이 범한 실책” 이라며 “문제를 최고사령관에게 사실 그대로 보고하여 해결 받지 못한 총정치국과 무력성의 과오이며 반드시 교훈을 찾아야 할 문제”라고도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도 김 위원장은 의료기구공장을 방문해 공사 결함을 지적하는 등 관계자를 공개적으로 질책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수산사업소 지배인은 욕심이 지내 커서 매번 최고사령관에게 이것을 하자, 저것을 하자고 많은 것을 제기하는데 정말 찾아보기 쉽지 않은 일꾼”이라며 “당에서 실태를 알았으니 힘있게 밀어주겠다, 걱정하지 말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또 “내가 이미 전에 물고기 냉동블로크들을 보고 금괴를 올려쌓은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아무리 봐도 그 이상 적중한 비유가 없을 것 같다”며 “올해는 농사도 대풍인데 수산도 대풍이 들겠다”며 기뻐했다.

이날 현지에는 장금철 통일전선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 제1부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리정남·홍영성 부부장이 동행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