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마 7월초 시작… 예년보다 1주일 늦어
더보기

장마 7월초 시작… 예년보다 1주일 늦어

강은지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6일 장마전선 잠시 올라왔다 남하

올여름 장마는 예년보다 일주일 정도 늦은 7월 초부터 전국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 북극의 얼음이 녹으면서 찬 공기가 우리나라 상공으로 내려와 장마전선의 북상을 막아 장마 시작이 늦어진다는 것이다.

1981년부터 30년간 장마 시작 시기를 보면 제주는 6월 19일, 중부와 남부는 6월 23∼25일 사이였다. 그러나 올해 장마전선은 아직 동중국해상과 일본 남쪽 해상을 오르내리며 일본 남부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다.

기상청은 26일이나 27일쯤 찬 공기의 세력이 약해질 때 장마전선이 잠시 올라와 제주와 남해안에 비를 뿌릴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 장마전선은 찬 공기가 다시 남하하면서 남쪽으로 밀릴 것으로 보인다. 장마전선이 북상해 중부와 남부지방 등 전국에 영향을 미치는 시기는 7월 초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18일부터 중부지방에 비가 내리고 22일과 23일에도 전국 대부분 지방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지만 이는 장마는 아니다. 일반 저기압의 영향으로 내리는 비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과 오호츠크해 고기압 등의 영향으로 내리는 비를 장마로 판단한다.

주요기사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여름 장마#장마전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