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승리-동업자 15억횡령 추가 정황…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송치
더보기

[단독]승리-동업자 15억횡령 추가 정황…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송치

김정훈 기자 입력 2019-06-19 03:00수정 2019-06-19 0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돌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동업자 유모 씨(34)가 클럽 ‘버닝썬’ 자금을 10억 원 이상 횡령한 정황을 수사당국이 추가 확인했다. 다만 횡령액이 늘어난 것이 아니라 기존 횡령총액 18억3000만 원 가운데 상당액의 책임 소재가 승리와 유 씨에게 옮겨진 것이어서 구속영장은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

18일 검찰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버닝썬 지분 42%를 보유한 전원산업은 3개월 만에 임대료를 6배 이상 부풀리는 수법 등으로 버닝썬 자금 약 18억 원을 횡령했다. 그동안 이 가운데 약 5억 원에 대해서만 승리와 유 씨에게 책임이 있는 것으로 봤던 경찰은 재수사를 통해 약 15억 원 이상에 대한 책임이 이들에게 있는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두 사람은 월 매출 20억 원가량인 버닝썬에서 매달, 심지어 적자를 볼 때도 꾸준하게 횡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승리와 유 씨의 횡령 탓에 버닝썬 재무구조가 매우 악화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와 유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주요기사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승리#15억횡령#검찰송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