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백원우팀원, 숨지기전 열흘간 靑민정실 관계자 한 명과 5차례 통화
더보기

[단독]백원우팀원, 숨지기전 열흘간 靑민정실 관계자 한 명과 5차례 통화

한성희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19-12-10 03:00수정 2019-12-10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하명수사 의혹 파문]경찰, 통신사서 인적사항 회신 받아
검찰 10여명-경찰 2명과 통화기록도

이른바 ‘백원우팀’ 검찰 수사관 A 씨(48)가 숨지기 전 열흘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실 소속의 한 관계자와 5차례 통화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서울 서초경찰서는 A 씨가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일 숨진 채 발견되기 전까지 그의 휴대전화로 통화한 상대방 77명의 인적 사항을 통신사로부터 회신받았다. 경찰은 A 씨가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백원우 대통령민정비서관실 소속으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주변에 대한 경찰의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받다가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되자 사망 동기를 밝히기 위해 통신사실 확인 자료를 통신사에 요청했다. 경찰은 A 씨가 숨지기 전 두 달간의 통화 기록을 확인하려 했지만 법원이 기간을 줄여 영장을 발부했다. A 씨가 숨진 배경을 두고 청와대 측은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게 아니냐”고 한 반면 야당 측은 “청와대의 압박 탓에 궁지에 몰린 것 아니냐”고 주장해 왔다.

경찰은 A 씨가 민정수석실 소속 관계자 B 씨와 5차례 통화한 것을 확인했다. 서울동부지검 소속이던 A 씨는 검찰 관계자 10명 이상과도 통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 2명, 법원 관계자 1명과 통화한 기록도 있었다. 가족과의 통화가 가장 많았다. 통신사실 확인 자료엔 일반 유무선 전화를 이용한 통화 기록만 나온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주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보안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한 통화 기록은 담겨 있지 않다. 검찰은 A 씨의 메신저 이용 명세 등을 파악하기 위해 2일부터 그의 휴대전화 잠금 해제를 시도하고 있다.


한성희 chef@donga.com·윤다빈 기자

주요기사
#벡원우팀#수사관#통화기록#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