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대통령실, ‘김건희 추가 주가조작 의혹’ 김의겸 고발

입력 2023-01-31 03:00업데이트 2023-01-3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짜뉴스 반복 공표… 명예훼손”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추가 주가조작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사진)을 30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김 대변인을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며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없이 ‘대통령 배우자의 주가 조작 혐의가 드러났다’는 단정적인 가짜뉴스를 반복 공표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대변인은 27일 “김 여사가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법정에서, 그것도 검사의 입을 통해 김 여사가 ‘우리기술’ 20만 주를 매도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고 주가 조작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대통령실의 고발 방침이 알려지자 “두 손 들어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김 대변인이 주장한 ‘우리기술’ 종목이 작전주라는 근거가 전혀 없다”며 “누가, 언제, 어떤 수법으로 주가조작을 했고 어떻게 관여됐는지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없는 상태에서 단정적인 가짜 뉴스를 반복 공표한 것은 악의적이고, 오히려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한다”고 밝혔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