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시 “전장연 시위 지하철역 무정차 통과”

입력 2022-12-09 03:00업데이트 2022-12-09 11: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출근길 이용 시민 불편 최소화”
세부기준 마련 이르면 내주 시행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7일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위해 치하철에 탑승 후 하차하고 있다. 2022.12.7 뉴스1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7일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위해 치하철에 탑승 후 하차하고 있다. 2022.12.7 뉴스1
이르면 다음 주부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지하철 탑승 시위가 이뤄지는 역사에는 열차가 정차하지 않고 통과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8일 “전장연의 지하철 시위가 출근길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주고 있다고 보고 시위대가 타려고 기다리는 역은 열차를 무정차 통과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교통공사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경찰과 협의해 무정차 통과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하라”고 지시했다. 시 고위 관계자는 “결정에 앞서 대통령실에서 무정차 (가능 여부) 관련 문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서울시는 세부 기준을 마련한 뒤 시위 규모가 크거나 운행 지연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에 한해 열차를 무정차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무정차가 이뤄지면 해당 역에서는 전장연 회원뿐 아니라 다른 시민들도 열차에 탈 수 없고, 내리려는 승객도 하차할 수 없게 된다. 시 관계자는 “승강장과 열차 내 사전 안내방송 등을 통해 무정차 사실을 미리 알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