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한미, 北의 가상화폐 탈취 대응 협의체 가동”

입력 2022-11-30 03:00업데이트 2022-11-30 0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태용 대사 “핵-미사일 자금 차단
김여정 막말, 양국 노력 효과 방증”
한미는 대북제재로 자금줄이 막힌 북한이 가상화폐를 탈취해 핵·미사일 개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보고 북한 사이버 활동 정보 공유를 위한 협의체를 가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북한 해킹 조직 ‘라자루스’ 및 이들의 탈취 자금을 세탁한 가상화폐 ‘믹서 기업’들을 제재하면서 불법 사이버 활동을 통한 북한 수익도 줄어든 것으로 정부는 판단하고 있다.


조태용 주미 한국대사(사진)는 28일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자금 조달을 위해 사이버 공간에서 자행하는 여러 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미 워싱턴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같은 북한 고강도 도발에 대응하는 미국 확장억제 강화를 위한 한미 및 한미일 공조 강화 협의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연간 북한 탄도미사일 최다 발사 기록이 2019년 25발이었는데 올해는 63발”이라며 “포 사격 등 재래식 도발까지 병행한다는 면에서 전례 없는 수준의 도발 국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어떤 도발도 발생 즉시 신속한 정보 공유 및 대응 조치 협의가 이뤄지고 있고 한미일 3자 간 공조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등의 막말 담화에 대해 “김여정 담화에서 드러난 날 선 반응은 한미 양국의 노력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여정은 24일 담화에서 “남조선 외교부 것들이 추가적인 ‘독자 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며 “갈데없는 미국 ‘충견’이고 졸개라는 것이 더욱 명백해진다”고 한미 독자 제재를 거칠게 비난했다.

정부는 중국도 북한 고강도 도발로 고조된 한반도 긴장을 안정세로 전환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대사는 “최근 김여정과 최선희(북한 외무상) 담화에서 볼 수 있듯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이나 확장 억제 메시지 등을 구실 삼아 도발 책임을 전가해 보려고 시도하지만 결코 국제사회에서 호응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