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3000억원의 유혹… 호날두 흔들릴까

입력 2022-11-28 03:00업데이트 2022-11-28 03: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CBS “사우디팀, 3년계약 제시”
영국 언론 “빅리그 미련 남아”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사진)를 향한 사우디아라비아 팀들의 영입 경쟁이 뜨겁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계약 해지로 무적(無籍) 상태인 그가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 5회 연속 골을 터뜨리자 중동 팀들의 움직임이 빨라졌다.

미국 CBS스포츠는 사우디 리그의 ‘알 나스르’가 호날두에게 3년 2억2500만 달러(약 3005억 원) 규모의 계약 제안을 했다고 27일 전했다. 호날두에게 만 40세까지 선수 생활을 보장한 것이다. 알 나스르는 호날두에게 오랜 기간 관심을 보여 온 사우디 팀 중 하나다. 사우디 리그에서 9차례 우승했고 1995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CBS는 “알 나스르의 관심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양측은 지난여름 접촉을 시작했고, 협상은 비교적 진전됐다. 그러나 호날두의 최종 결정을 기다려야 한다”고 전했다.

알 나스르의 라이벌인 알 힐랄도 호날두를 주시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알 힐랄은 앞서 EPL 여름 이적시장에서도 이적을 제안했지만 호날두의 외면을 받았다. 현재 호날두에게 계약을 공식 제안한 팀은 알 나스르가 유일하다.

문제는 정작 호날두 본인이 사우디 리그에 전혀 관심이 없다는 점이다. 호날두는 과거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이 2년에 3억 파운드(약 4800억 원) 넘는 사우디 구단의 계약을 거절했었다고 공개했다.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들은 “호날두는 여전히 유럽 최상의 리그에서 뛰고 싶어 한다. 애초 지난 시즌이 끝난 뒤 맨유에 이적을 요청했던 것도 유럽 리그에서 계속 뛰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더 많은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였다”고 전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