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환경

늦가을 최대 80mm 비…주 중반부터 ‘북극한파’

입력 2022-11-27 15:11업데이트 2022-11-27 15: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부터 29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릴 예정이다. 특히 중부 지방과 제주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동아일보DB28일부터 29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릴 예정이다. 특히 중부 지방과 제주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동아일보DB
28일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동남아 지역에서 다량의 수증기를 몰고 오는 저기압을 비롯해 ‘더블 저기압’의 영향으로 11월 들어 최고 강수량을 기록하는 지역도 있을 전망이다. 따뜻한 수증기 유입으로 인해 기온도 크게 오른다. 하지만 비가 지나가고 난 30일부터는 낮 기온까지 영하로 뚝 떨어지는 ‘북극 한파’가 찾아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새벽 제주를 시작으로 오전에 중부와 호남 지방, 저녁에 영남 지방에 비가 시작돼 전국에 비가 내린다. 29일 오전이면 비는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 사이 제주와 중부 지방에 11월로는 많은 강수가 집중될 전망이다. 예상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 제주와 전남·경남 일부 지역 20~80mm(많은 곳 제주 산지 120mm 이상), 강원 영동과 그 밖의 남부 지방 10~50mm다.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의 경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릴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비가 내리는 기간 기온도 크게 오른다. 기온이 평년 대비 2~8도 가량 높아져 28일 아침기온은 0~13도, 한낮기온은 12~22도까지 오르고 29일 아침기온은 7~17도, 한낮기온은 7~20도에 이를 전망이다. 

이렇게 갑자기 많은 비가 내리고 기온이 오르는 이유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 영향이다. 27일 기준으로 한반도 서쪽에는 중국 대륙과 동남아 쪽에 각각 두 개의 저기압이 위치하고 있다. 이 ‘더블 저기압’이 편서풍을 타고 한국 쪽으로 오면서 하나의 기압계로 합쳐지는데 이때 깊은 기압골이 생김과 동시에 동남아 쪽에 위치한 저기압이 몰고 온 다량의 수증기가 더해지면서 많은 비가 내리게 되는 것. 이 저기압은 매우 따뜻한 기운을 갖고 있기 때문에 기온도 끌어올리게 된다.  

2개 저기압이 합쳐지는 과정에서 기압 간 간격도 조밀해져 바람도 강하게 불 예정이다. 기상청은 28일 낮부터 중부 서해안과 강원 산지 중심으로 초속 20m(시속 70km) 이상, 산지는 초속 25m(시속 90k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예정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비가 지나가고 난 뒤에는 중국 북부 지방에서 찬 대륙성 고기압이 내려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진다. 30일부터 이번 주 금요일인 12월 2일까지는 아침 기온이 최저 영하 11도(12월 1일 춘천 예보)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 아침기온 영하를 나타낼 예정이다. 서울을 비롯해 여러 지역에서 한낮기온도 영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호남권과 제주 지역에는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겨울이 되면 우리나라를 덮는 북극 찬 공기의 경계선이 점차 하강하고 있고, 이달 말에서 12월 초 추위 역시 그 찬 공기의 연장선상인 대륙성 고기압이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가을에서 겨울로 가는 전환기에 서 있는 것”이라며 “반짝 추위 뒤에 다시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지만 이제 점차 겨울 날씨로 들어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기자 imag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