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테슬라, 한국 투자를” 머스크 “최우선 후보지”

입력 2022-11-24 03:00업데이트 2022-11-24 03: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출 비상등]
30분간 화상면담서 협력 논의
尹, 전기차 새 공장 유치 나서
尹, 머스크와 화상 대화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TV 화면 속)와 화상 면담을 가졌다. 테슬라의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 신설 계획을 포함해 투자 관련 논의 등이 이 자리에서 오갔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게 아시아 지역에서의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 신설 계획과 관련해 “한국에 투자해 달라”고 요청했다. 머스크는 “한국을 최우선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30분 동안 머스크와 화상 면담을 갖고 테슬라의 전기차 생산과 관련해 투자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당초 윤 대통령과 머스크는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을 계기로 대면 면담을 조율해 왔지만 머스크의 참석이 취소되면서 이날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

테슬라는 아시아 지역에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를 세울 계획으로 한국과 인도, 일본, 아세안 국가를 대상으로 후보지를 물색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에 세계적 수준인 한국의 자동차 산업 생태계와 투자 여건을 설명하며 투자를 요청했다. 머스크는 “한국을 최우선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면서 “후보 국가들의 인력 및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머스크는 또 “지금도 테슬라는 자율주행이나 인공지능(AI) 관련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내년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부품 구매 금액이 100억 달러(약 13조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최상목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은 KOTRA와 전담팀을 구성해 테슬라의 투자를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우주 개발업체 스페이스X와 한국 기업들의 협력도 당부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