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100배 수익”… 개미들, 도박처럼 코인선물 베팅

입력 2022-07-26 03:00업데이트 2022-07-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회사원 최모 씨(33)는 석 달 전 “하락장에서도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지인의 말을 듣고 비트코인 선물 거래에 뛰어들었다. 지난 2년간 투자했던 가상자산 수익률이 곤두박질치자 이를 만회하려는 마음이 컸다.

해외 거래소를 찾아 가상자산 등락 폭의 5배를 벌 수 있는 레버리지 투자를 시작했다. 자신감이 붙은 최 씨는 레버리지 비율을 30배까지 높이며 ‘베팅’에 나섰다. 하지만 가상자산 시세는 그의 예측과 반대로 움직였고 결국 투자 원금 3000만 원을 모두 잃었다.

최근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 속에 주식, 가상자산 시장이 급락하자 초고위험 상품인 가상자산 선물 거래에 눈 돌리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코인 선물 거래는 최고 125배까지 베팅이 가능해 사실상 도박에 가깝지만 투자자 보호 장치가 전혀 없어 투자자들이 손실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 “수익률 1000%” 등으로 투자자 유혹
25일 블록체인 분석사이트 더블록에 따르면 글로벌 비트코인 선물 거래 규모는 2020년 7월 2884억 달러에서 올해 6월 1조3200억 달러로 급증했다.

국내에서도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선물 거래에 나서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에서 코인 선물을 검색하면 ‘하락장에서도 수익 내는 비트코인 선물 차트 보는 법’, ‘100만 원으로 8000만 원 만들기’, ‘3주 만에 수익률 1000%’ 등 자극적인 제목의 콘텐츠가 쏟아져 나온다.

가상자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나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에서도 특정 해외 거래소를 홍보하거나 코인 선물 리딩방을 추천하는 게시글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현재 국내 투자자들은 원화 입출금이 가능한 국내 5대 거래소(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에선 가상자산 선물 거래를 할 수 없다. 하지만 이들 거래소에서 구매한 코인을 바이낸스, 바이비트 등 해외 거래소의 지갑으로 옮기면 거래가 가능하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세계 최대 코인 거래소인 바이낸스를 이용하는 한국인 투자자는 20만∼30만 명 정도이며 이 중 20, 30대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 ‘최대 125배 베팅’ 도박에 가깝지만 보호 장치 전무
투자자들이 가상자산 선물 시장에 발을 들이는 것은 현물 투자와 달리 가격이 하락해도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대 30배까지 레버리지가 가능한 일반 선물·옵션 시장과 달리 코인 선물은 최대 125배까지 레버리지가 가능해 초고수익을 좇는 투자자를 끌어들이고 있다.

예컨대 비트코인 가격이 3만 달러일 때 ‘상승(롱) 포지션’에 레버리지 100배로 1만 달러를 투자할 경우, 비트코인 가격이 1%만 올라도 1만 달러의 수익을 거둘 수 있다. 하지만 가격이 1%만 하락해도 투자금은 전액 청산된다.

이처럼 투기성이 짙지만 투자자 보호 규정이 없어 20, 30대 등이 무분별하게 뛰어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개인투자자가 국내 선물 시장에 투자하려면 사전교육 1시간, 모의거래 3시간 등을 의무적으로 거치고 1000만 원 이상을 예탁해야 하지만 코인 선물은 이런 규정이 전무하다. 국내외 선물 상품에 물리는 양도소득세 11%도 적용되지 않는다.

무엇보다 선물 거래는 개인투자자가 수익을 내기 어려운 구조여서 코인 선물 거래에 뛰어든 투자자들의 손실 위험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개인투자자들은 2020년 해외 파생상품 투자에서만 1조2203억 원의 손실을 보기도 했다.

홍기훈 홍익대 경영학부 교수는 “코인 선물 거래는 사실상 도박”이라며 “현행법상 규제가 어렵다면 정부 차원의 투자 경고라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