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노량진역 일대 수변복합거점으로 개발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 한강철교 남단 17만m²
여의도~용산 잇는 복합도시 목표
서울시가 노량진역 일대를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하기 위한 청사진을 내놨다. 시는 ‘한강철교 남단 저이용부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1일부터 2주간 주민 열람공고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수도자재센터 등을 포함한 동작구 한강대교 남단의 약 17만 m²에 달하는 부지를 개발하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노량진은 여의도·용산과 물리적으로 가까움에도 철도와 도로로 단절돼 있어 토지 활용도가 낮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노량진 일대를 한강변 대표 복합도시로 만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선 노량진역 철도 상부에 덱을 깔아 주거·상업·여가문화시설을 조성한다. 여의도와 노량진은 현재 직접 연결하는 길이 없는데, 이를 연결하는 차량·보행기반시설을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노량진 일대를 관광명소로 만들기 위한 ‘수변 활성화 전략’도 계획에 담았다.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수변테라스, 카페, 쉼터 등 편의시설과 노량진만의 특색을 담은 수변공간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구단위계획은 주민 열람공고 이후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