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여든에도 韓美 오가며 활동… ‘운동 생활화’가 체력 원천”

입력 2022-05-20 03:00업데이트 2022-05-20 1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년 6개월 만에 한국을 방문한 김권식 회장이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피트니스센터 트레드밀에서 즐겁게 걷고 있다. 미국 유학 시절부터 50년 넘게 운동을 생활화한 그는 여든의 나이에도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양종구 기자
한국 나이 80세인 김권식 EVS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소 잠잠해지자 이달 초 한 달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이화여대, 전남대 등에서 ‘인생 강연’을 하기 위해서다. 매년 오다 코로나19 탓에 2년 반 만에 찾았다. 1969년 미국 미네소타대로 유학을 떠난 뒤부터 생활화한 운동 덕분에 체력적 문제 없이 대한민국 젊은이들에게 꿈을 불어넣고 있다.

“미국은 스포츠 천국이었어요.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었죠. 테니스와 탁구, 배드민턴, 자전거 타기, 스키, 피트니스, 걷기 등을 매일 했습니다. 운동을 안 하면 삶에 활력이 떨어졌어요.”

학창 시절부터 운동에 관심은 있었다. 시설 등 여건이 여의치 않았을 뿐이다. 그는 “중학교 때 큰형이 다니던 연세대를 찾았다가 외국인들이 정구 치는 것을 지켜봤다. 고입과 대입을 준비하느라 하진 못했지만 서울대 공대에 들어가 정구채 2개를 사서 친구들과 함께 쳤다. 정구장이 없어 운동장에서 선 긋고 치다 공을 주우러 멀리까지 쫓아다닌 기억이 아직 생생하다. 나중엔 테니스로 바꿨다”고 했다. 축구도 했고 등산도 즐겼다.

“조선항공학과 동기인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회장 등과 팀을 짜 공과대학 축구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했죠. 민 전 회장은 학창시절 마라톤 선수로 불릴 정도로 잘 달렸어요. 공대 산악반에 들어 서울 공대 공릉동 캠퍼스 근처 불암산과 북한산, 도봉산을 밥 먹듯 다녔죠. 설악산, 지리산 등 전국의 명산도 올랐어요.”

이랬던 김 회장이기에 미국에 건너가 자연스럽게 스포츠에 빠져 살게 됐다. 그는 노동처럼 하는 기계적 운동은 좋아하지 않는다. 운동하는 순간을 즐긴다. 겨울엔 스키와 크로스컨트리 스키, 컬링 등을 했고 그 외 계절엔 바람과 햇빛을 즐기는 하이킹과 자전거 타기, 골프, 테니스 등으로 건강을 다졌다. 나이 들면서는 부상 위험이 적은 스포츠로 방향을 바꿨다. 요즘은 겨울엔 크로스컨트리스키와 탁구, 여름엔 골프와 걷기를 주로 한다. 웨이트트레이닝은 평생 체력 단련의 기본으로 하고 있다.

김 회장은 주변 지인들의 건강도 중요해 집과 회사에 탁구장도 마련했다. 몸이 건강해야 일도 잘한다는 신조를 실천하고 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대학 시절 한때 방황하며 공부를 포기하고 귀농까지 고민했던 그는 백령도에서 공군으로 복무할 때 부대에서 개설한 야학 신우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다 유학을 준비하게 됐다. 그는 “집안 사정으로 학교에 가지 못한 아이들이 어떻게든 배우겠다는 모습을 보며 반성을 많이 했다”고 했다. 항공과 교수를 꿈꾸던 김 회장은 전공을 바꿔 토목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40여 년 전 토목설계 사업을 시작했다. 15년 전부턴 재생에너지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풍력, 태양광 시설을 설계하고 지어주는 사업이다. 미국 재생에너지 기업 톱5에 드는 건실한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그가 생각하는 사업 성장의 키포인트는 인간관계다.

“엔지니어링 회사라고 기술과 전문성만 가지고 회사를 운영해도 된다고 생각하면 착각입니다. 결국 사업은 사람과 관계를 맺는 일입니다. 저는 다양한 사람들과 잘 지내는 법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중 가장 좋아하는 게 함께 운동하는 것입니다. 탁구, 테니스, 골프, 함께 걷기 등…. 함께 땀 흘리고 식사하면서 맥주 한잔하면 친밀도가 더 높아집니다.”

국내 강연 주제도 인간관계를 잘하는 법이다. 꿈을 가지고 노력하되 사람과의 관계도 중요함을 강조한다. 그는 “하버드대가 행복에서 가장 중요한 게 돈도 권력도 아닌 좋은 인간관계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가족과 친구, 주변 사람들과 잘 지내야 행복하다는 것이다. 그 관계를 운동으로 맺으면 건강도 챙기고 친밀도도 높이고 일석이조 아닌가”라고 했다.

김 회장은 “내 건강도 중요하지만 주위 건강도 중요하다. 가족, 회사원이 다 건강해야 가정도 회사도 행복하다. 우리 회사에선 컴퓨터 앞에 1시간 이상 앉아 있지 말도록 권유한다. 움직이며 산책하라고 한다. 집과 회사에 탁구장도 마련했다. 틈나는 대로 함께 탁구도 친다. 건강해야 일도 잘한다”고 말했다. 그는 “건강해야 100세 시대도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자신의 삶을 ‘사랑하는 후배들아 이제 너희들 차례다’라는 책으로 엮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