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당대표, 대통령 후보 부하 아니다… 날 모욕한 尹 핵심 관계자 인사조치 해야”

입력 2021-12-03 03:00업데이트 2021-12-03 0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가 홍보비 해먹으려 한다고 말해
尹후보는 누굴 말하는지 알 것”
어제는 제주로… ‘지방 잠행’ 계속
2일 오후 당무를 중단하고 잠행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참배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핵심 관계자발(發)로 언급되는 여러 가지 나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들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선거대책위원회 활동을 거부하고 있는 구체적인 이유를 처음 밝혔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이날 사태 해결을 위해 이 대표를 접촉할 뜻을 밝혔지만 이 대표가 주변에 “빈손으로 복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어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제주로 향한 이 대표는 4·3사건 유족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는 (윤) 후보가 누군지 알 것”이라며 “(윤 후보가) 모른다면 계속 가고 안다면 인사 조치가 있어야 될 걸로 본다”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또 “그분은 심지어 사람에게도 충성하지 않는 분인 것 같다”며 “본인의 사리사욕에 충성하는 분인 것 같은데, 후보라고 통제가 가능하겠나”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 인사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의 핵심관계자)이라는 인사가 익명으로 일부 언론을 통해 이 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강경 메시지를 내보내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출해 왔다. 이 대표는 이날 jtbc 인터뷰에서 ‘윤핵관’의 실체에 대해 “다 아시겠지만 여러 명”이라고 했다. 이어 “거기에 대해 김종인 전 위원장이 파리 떼란 언급을 한 적 있다”며 “한 분이 저러고 다닌다고 볼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익명 메시지가 쏟아졌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윤 후보가 자신을 향해 “리프레시하러 간 것 같다”고 한 것에 대해 “우리 후보는 정치 신인이고 정치권의 무수한 관례를 벗어던지는 게 국민에게 신선함을 주는 방법”이라며 “그런 발언을 한 것 자체가 신인으로서 이미지에 상당히 흠이 간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 부하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에게) 전화를 하든 직접 찾아가든 대화를 시도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1일 전남 순천에서 이 대표를 만난 천하람 순천갑 당협위원장은 “이 대표는 자기가 생각하는 위기감이 해결되지 않는 한 서울로 빈손으로 쉽사리 올라갈 생각은 없어 보였다”고 전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