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노태우, 中의 오랜 친구”… 美 “복잡한 유산 남겨”

장관석 기자 , 조아라 기자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10-29 03:00수정 2021-10-29 0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盧빈소 이틀째 각계 인사 조문
지팡이 짚고 조문객 맞은 김옥숙 여사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86세인 김 여사는 지팡이를 짚고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부축을 받으면서도 이날 오후 입관식에 참석하고, 일부 조문객들을 직접 맞이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는 조문 이틀째인 28일에도 정재계 인사들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부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정운찬 전 국무총리,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 씨,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등이 고인을 추모했다. 미국 국무부도 노 전 대통령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1988 서울 올림픽 등 고인의 업적을 고려해 영결식은 30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다.

반 전 사무총장은 “제가 유엔 사무총장에 임명돼 출국할 때 노 전 대통령에게 인사를 못 드린 게 너무 안타깝다”며 “(국가장 결정은) 합당한 예우를 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노 전 대통령님은 중국의 오랜 친구”라며 “중한 수교를 결단한 업적은 지금도 우리 양국 국민들에게 의의를 갖고 있다”고 했다. 재임 기간 북방정책을 추진했던 노 전 대통령은 1990년 소련, 1992년 중국과의 수교를 이끌어냈다. 또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김태호 송석준 태영호 의원,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서승환 연세대 총장 등도 빈소를 찾았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7일(현지 시간) 성명에서 “노 전 대통령의 별세와 관련해 한국 국민에게 우리의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밝혔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복잡한 유산(complicated legacy)을 남겼다”면서도 “그의 재임 기간에는 한국의 민주적 전통 공고화, 유엔 가입,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약속이 포함된다”고 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도 아들 재국 씨와 함께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았다. 이 씨는 “전 전 대통령이 건강이 좋지 않아 함께 못 와 죄송하다”고 유족들에게 말했다고 노태우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임재길 전 총무수석이 전했다. 이 씨는 “5·18에 대해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빈소를 빠져나갔다.

주요기사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싱하이밍#김옥숙 여사#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