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보, BTS 지민 팬클럽 계정 60일 정지…왜?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 BTS팬들 1시간만에 4억 모아 ‘지민 생일축하 비행기’ 띄우자…
中당국, 최근 연예인 팬덤 강력 단속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사진과 생일 축하 문구로 장식된 제주항공 비행기. 사진 출처 관차저왕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사진)의 중국 팬들이 소셜미디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거액의 생일 축하 비용을 모금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지민의 팬클럽 웨이보 계정이 정지됐다. 중국 팬들은 모은 돈으로 지민의 사진으로 뒤덮은 항공기를 이미 띄웠고 생일 당일(10월 13일)에는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전면 광고를 내보낼 계획이었다.

5일 신랑왕, 관차저왕 등 중국 매체들은 웨이보가 지민 팬들의 공식 계정을 60일간 정지 처리했다고 보도했다. 관차저왕은 “팬들이 지민의 생일 6개월 전인 4월부터 웨이보와 인터넷 포털사이트 바이두 등에 계좌번호 등을 공개하고 모금을 진행했다”면서 “모금 시작 3분 만에 모금액이 100만 위안(약 1억8000만 원)을 돌파했고, 1시간 만에 230만 위안(약 4억 원)이 넘었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에서는 과도한 연예인 팬덤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벌이고 있다. 6월 중국 당국은 미성년자 팬들의 모금 응원과 고액 소비를 유도하는 행위를 단속해 관련 계정이나 모임은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주요기사

#지민 생일축하 비행기#bts#웨이보#팬덤 단속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