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비너스, US오픈 안 나간다…윌리엄스 자매 동반 불참

뉴스1 입력 2021-08-26 09:39수정 2021-08-26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너스 윌리엄스(147위·미국)가 올해 마지막 테니스 메이저대회 US오픈에 불참한다.

윌리엄스는 26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올해 여름부터 다리 부상 때문에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했다”면서 US오픈 불참 소식을 알렸다.

앞서 그의 동생 세리나 윌리엄스(22위·미국)도 햄스트링 부상을 이유로 US오픈 불참 사실을 먼저 전한 바 있는데 이로써 이번 대회에서는 윌리엄스 자매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

윌리엄스 자매가 테니스 메이저대회에 동반 불참하는 건 지난 2011년 프랑스오픈 이후 10년 만이다.

주요기사
오래도록 여자 테니스계를 주름 잡았던 윌리엄스 자매는 불가피한 노쇠화 속 근래 메이저대회에서는 큰 결실을 맺지 못했다. 비너스는 2017년 윔블던, 세리나는 2019년 US오픈 이후 메이저대회 결승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올해 참가한 메이저대회에서도 비너스는 호주오픈과 윔블던 2회전, 세리나는 호주오픈 4강이 최고 성적이다.

한편 이번 대회는 윌리엄스 자매 외에도 여러 슈퍼스타들이 불참을 선언하면서 다소 맥빠진 분위기 속에 치러지게 됐다.

남자부에서는 로저 페더러(9위·스위스)와 라파엘 나달(4위·스페인)이 부상으로 참가하지 않는다. 경쟁자들이 빠지면서 대회에 참가하는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의 우승 가능성이 더 올라간 상황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