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빵언니’ 김연경, 신에게는 아직 태극마크가 있나이다

도쿄=강홍구 기자 입력 2021-07-21 03:00수정 2021-07-21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D-2]
마지막 올림픽 앞두고 도쿄 입성…45년 만에 메달 꿈꾸는 여자배구
강소휘-이재영-이다영 빠진데다 첫 상대 브라질 만나 쉽지 않을듯
한일전도 있어 어깨 무거운 김연경…선수단 주장-개회식 기수도 맡아
“어려운 시기에 국민에게 힘 될것”
출국하는 김연경과 어릴적 모습들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을 밟는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이 2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 출국을 앞두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오후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김연경은 “부족한 점을 많이 보완한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일본 현지 팬들이 마중을 나오기도 했다. 3녀 중 막내로 태어나 큰언니를 따라 배구를 시작했던 김연경은 한국 배구를 상징하는 선수로 성장했다. 가운데 사진은 네댓 살, 오른쪽 사진은 고등학생 때의 김연경. 인천=뉴스1·라이언앳 제공
‘아직 끝이 아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듬해인 2017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33·상하이 유베스트)은 이런 제목의 자서전을 냈다. 한국, 일본, 터키리그도 모자라 유럽배구연맹(CEV)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런던 올림픽 최우수선수(MVP) 수상까지 배구선수로 남부러울 것이 없었던 그가 ‘아직’을 강조한 이유는 단 하나. 바로 올림픽 메달을 향한 간절함 때문이었다.

배구여제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이 시작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이 20일 나리타 공항을 통해 일본 도쿄에 입성했다. 2012년 런던 대회 4위, 2016년 리우 대회 8강에 머물렀던 여자배구 대표팀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에 도전한다. 김연경, 센터 양효진(32) 등 그동안 대표팀을 이끌었던 베테랑 멤버들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다.

김연경의 우선순위 맨 앞엔 늘 올림픽이 놓여 있다. 앞서 지난해 1월 태국에서 열린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당시 김연경은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에도 진통제를 맞고 경기에 출전해 올림픽 티켓을 따내는 집념을 보였다. 김연경의 에이전트인 임근혁 IM컨설팅 대표는 “3주 이상의 충분한 휴식이 필요한 상황에도 대회 출전을 강행하는 모습을 보고 선수에게 올림픽의 의미가 얼마나 큰지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후 부상으로 소속팀(당시 터키 에즈자즈바시으) 경기를 소화하지 못하면서 수억 원대의 연봉 삭감을 감수해야 했다. 매니지먼트사인 라이언앳의 이해욱 대표도 “같은 소속사의 쇼트트랙 선수들과 이야기할 때도 올림픽 메달 이야기만 나오면 늘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올림픽 메달로 가는 길이 쉽지만은 않다. 당장 ‘학교 폭력’ 논란으로 이재영, 다영 자매(이상 25세)가 태극마크를 박탈당했고, 레프트 강소휘(24)도 부상으로 이탈했다. “도쿄에서 최대한 늦게 돌아오겠다”던 자신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선 도미니카공화국, 일본과의 예선 맞대결이 중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리우 올림픽 때 대표팀 사령탑이던 이정철 본보 해설위원은 “첫 상대인 브라질이 쉽지 않겠지만 최대한 좋은 분위기로 일본,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해야 한다. 이소영(27) 등 김연경의 대각에 서는 레프트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외에도 사격 진종오(42)와 함께 선수단 주장, 수영 황선우(18)와 공동 기수라는 중책까지 맡았다. 앞선 두 차례 올림픽에선 예선 경기를 준비하느라 참석할 수 없었던 개회식에 처음으로 나선다. 이날 도쿄에 도착한 김연경은 “이제 올림픽이 조금씩 실감이 난다. 어려운 시기에 많은 국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대표팀은 22일 이탈리아와의 연습경기를 통해 25일 시작되는 조별 예선 경기에 대비한다.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쿄올림픽#김연경#마지막 올림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