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또 최고치… 오늘 1800명 안팎

김소민 기자 , 이지운 기자 ,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7-21 03:00수정 2021-07-21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제 밤9시 1628명… 최고치 넘어
위중증 환자, 165일만에 200명대
50대 최다… 40대이하도 증가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의 기세가 걷잡을 수 없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주말에 정체하던 확진자 수가 다시 급증하면서 20일에만 오후 9시까지 1628명의 감염이 새로 확인됐다. 일일 집계 마감을 3시간 남긴 상태에서 최다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종전까지는 14일 0시 기준 1614명이 가장 많았다. 이 추세라면 21일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180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위중증’ 환자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확진 판정 후 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악화돼 인공호흡기 등에 의존하는 중환자를 말한다. 20일 0시 기준 전국의 위중증 환자는 207명. 200명을 넘은 건 올 2월 5일 이후 165일 만이다.

4차 유행이 본격화한 7월 들어선 젊은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특히 50대가 64명(30.9%)으로 가장 많다. 3차 유행 정점 때와 비교하면 50대 비율은 4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40대와 30대, 20대에서도 위중증 환자가 늘고 있다. 30대를 제외하면 모두 백신 접종률이 10%대에 머물고 있다. 전문가들은 50대 이하의 ‘접종 공백’ 해결 없이 4차 유행을 조기에 안정시키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위중증 환자 200명 넘어서… 백신 접종률 낮은 50대가 31% ‘최다’
[코로나 4차 유행] 확진 또 최고치

주요기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50대 이하 위중증 환자는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일부 병원에선 벌써 병상 부족이 우려되고 있다. 현재로선 26일부터 시작되는 50대 백신 접종을 차질 없이 진행해야 4차 유행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 코로나 병실 채우는 50대 이하 환자
“마스크 쓰세요” 하늘 위 방역안내원 20일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에서 방역 수칙 홍보용 드론이 백사장 위를 날아다니고 있다. 이 드론에는 확성기나 전광판이 설치돼 거리 마스크 착용, 취식 금지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방송과 야간 LED 조명으로 관광객들에게 안내한다. 보령=뉴스1
2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은 80% 이상 가득 찼다. 7월 초만 해도 병상의 60% 정도에만 환자가 있던 곳이다. 지난해와 올해 초 70, 80대 위주였던 이 병실에는 이제 젊은 환자가 대부분이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의 코로나19 중환자 9명 중 6명이 50대, 1명이 40대다. 3차 유행 당시 다수였던 70, 80대 환자는 한 명도 없다. 전재현 국립중앙의료원 중환자전담치료병동 운영실장은 “백신을 맞은 60대 이상 환자가 줄고, 그 자리를 50대 이하가 채우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인천 남동구 가천대길병원 역시 같은 날 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하는 중환자 병실 12개 중 11개가 다 찼다. 이곳의 전체 중환자 11명 중 6명이 50대 이하였다. 특히 이곳엔 20대와 30대 중환자도 각각 1명과 2명씩 있다. 이 병원 엄중식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은 단순 연령으로 판단할 수 없다”며 “젊은 만성질환자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위험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엄 교수는 “일부에서 나오는 ‘60세 이상 고위험군이 모두 백신을 맞았으니 이제 코로나19와 공존할 수 있다’는 말은 지금 접종률에선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위중증 환자뿐 아니라 전체 환자 가운데서도 5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이 확연하게 늘어났다.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환자 1278명을 연령으로 나눠 보면 20대가 2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19.0%), 50대(17.1%), 30대(16.3%)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연령별로 백신 접종률을 따져 보면 20대가 12.5%로 가장 낮다. 이어 50대(13.7%), 40대(16.0%), 30대(22.1%) 순으로 백신 접종률이 떨어진다. 4차 유행 상황에서 코로나 환자 발생과 백신 접종률이 거의 반비례하는 셈이다.

○ 결국 백신 접종이 방역 성패 좌우
우선 50대 ‘백신 공백’을 메우는 것이 4차 유행 극복의 가장 큰 숙제다. 55∼59세 백신 접종은 26일 시작된다. 이들은 당초 전원 모더나 접종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해당 백신의 도입이 늦춰지면서 일부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된다.

방역당국은 26∼31일 접종하는 50대 가운데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접종하는 국민들에게 모더나 대신 화이자 백신을 배정한다고 밝혔다. 21일 국내에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 186만6000회분을 수도권으로 빠르게 배송해 다음 주부터 접종한다는 계획이다. 화이자 백신은 7일(62만7000회분), 14일(79만9000회분)에 이어 21일까지 매주 계획된 물량이 들어오고 있다.

최근 1주일(11∼17일) 동안 국내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1252명이다. 이 중 인도발 ‘델타 변이’가 951명(76.0%)으로 가장 많았다. 변이 확진자 역시 50대 이하가 전체의 88.3%를 차지했다. 방역당국은 이날 기존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교차접종 외에 ‘아스트라제네카-모더나’ 등 다른 백신으로의 교차 접종은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코로나19#확진 최고치#확진자 급증#1800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