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 뜨거운 햇빛 피해 그늘막에 모인 사람들

뉴시스 입력 2021-07-16 03:00수정 2021-07-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4.5도까지 오른 가운데 종로구 광화문 사거리 횡단보도 앞 그늘막 아래에서 시민들이 보행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16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 소나기가 쏟아지지만 낮 최고기온이 33도 안팎까지 오르는 등 찌는 듯한 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뉴시스
주요기사

#한낮#뜨거운 햇빛#그늘막#광화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