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佛대사관에 ‘리틀 자유의 여신상’… 원래 동상 16분의 1 크기

워싱턴=AP 뉴시스 입력 2021-07-16 03:00수정 2021-07-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14일 미 워싱턴의 프랑스대사관에서 열린 ‘리틀 자유의 여신상’ 제막식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동상은 1886년 미 독립 100주년을 축하하며 프랑스가 선물한 뉴욕 ‘자유의 여신상’의 16분의 1 크기다. 프랑스가 양국 관계 증진을 위해 선물한 이 동상은 지난달 뉴욕에 도착했다. 미 독립기념일(7월 4일)이 낀 1∼5일에는 자유의 여신상 근처에서 전시됐고 6일 워싱턴으로 옮겨졌다.

워싱턴=AP 뉴시스
주요기사

#워싱턴#프랑스대사관#리틀 자유의 여신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