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년 만의 감격… 호주에 윔블던 우승 안긴 바티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女세계랭킹 1위… 메이저 2승째
1980년 굴라공 이후 첫 정상에
두 선수 모두 호주 원주민 혈통
굴라공 기념 테니스복 입고 출전
호주 선수로는 41년 만에 윔블던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는 바티. 런던=AP 뉴시스
여자테니스 세계랭킹 1위 애슐리 바티(25·호주)가 메이저대회 윔블던에서 처음으로 우승했다. 호주 선수가 윔블던 정상에 오른 것은 1980년 이본 굴라공 이후 41년 만이다.

바티는 11일 영국 런던 윔블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여자단식 결승에서 카롤리나 플리스코바(13위·체코)를 1시간 55분 만에 2-1(6-3, 6-7<4-7>, 6-3)로 꺾었다. 2019년 프랑스오픈에서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신고한 바티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입장이 허용된 1만5000명 관중 앞에서 두 번째 메이저 타이틀과 함께 우승 상금 170만 파운드(약 26억9000만 원)를 받았다.

2011년 윔블던 주니어 여자단식 우승자 출신인 바티는 “전 세계 모든 테니스 선수들에게 윔블던의 의미는 각별하다”며 “윔블던에서 힘들었던 순간도 많았지만 정말 믿기 어려운 결과가 찾아왔다”고 기뻐했다.

여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인 애슐리 바티(호주)가 11일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에서 처음 우승한 뒤 주저앉아 얼굴을 감싸고 있다. 런던=AP 뉴시스
키 166cm의 단신인 바티는 다부진 체구에서 나오는 파워와 절묘한 슬라이스 샷이 주무기로 꼽힌다. 한 달 전 프랑스오픈에서 왼쪽 허리와 골반 부위 통증으로 기권한 그는 “불과 한 달 만에 윔블던에 출전한 것 자체가 기적이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바티는 이번 대회에서 굴라공이 윔블던에 처음 정상에 올랐던 1971년의 50주년 기념 테니스복을 입고 나왔다. 굴라공과 바티는 모두 호주 원주민의 피가 흐르고 있다. 바티는 “이본은 내게 특별한 존재다. 젊은 호주 원주민 청소년들에게 꿈이 있다는 믿음을 심어준 사람”이라고 말했다.

바티는 2014년 테니스 투어 생활에 지쳐 코트를 떠나 크리켓 선수로 활동했고, 지난해 9월에는 호주 지역 골프 대회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애슐리 바티#윔블던#우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