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28층 법원청사 안전우려 ‘전면 폐쇄’

김민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역 건물 일제 점검서 문제 발견
아파트 붕괴 사망 86명 실종 43명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가 28층 높이의 법원 청사를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당국은 지난달 24일 청사에서 약 20km 떨어진 12층짜리 아파트 ‘섐플레인타워 사우스’ 붕괴 사고가 발생한 이후 이번에 폐쇄를 결정한 법원 건물을 포함해 일대 건물들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을 벌여왔다. 건물의 안전진단을 맡은 회사는 법원 건물의 16층 이상에 대해서만 폐쇄하라고 권고했지만 안전을 우려한 당국 측이 건물 전체를 닫기로 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대니엘라 레빈 카바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장은 10일 성명을 내고 “청사를 보수하는 동안 모든 업무는 온라인으로 처리된다. 법원 직원들은 12일부터 원격 근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법원 청사는 1928년에 완공됐다. 이 건물의 안전 상태를 진단한 엔지니어링 회사 US스트럭처스는 균열, 누수 등 여러 문제를 발견했다. 붕괴된 아파트 인근에 있는 마이애미비치의 2층짜리 아파트도 일부 콘크리트에 문제가 있다는 점이 발견됐다. 당국은 관내 다른 건물 10곳 앞에도 ‘안전하지 않다’는 현수막을 붙였다.

아파트 붕괴 사고 실종자 확인 작업은 여전히 더딘 상황이다. 10일 기준 43명이 실종 상태이다. 확인된 사망자는 모두 86명이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마이애미#법원청사#전면폐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