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낙연 “조국 장관 임명 반대했다”…조국의 반응은?

입력 2021-07-05 08:24업데이트 2021-07-05 08: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임명을 반대하는 의견을 냈다고 말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총리로서 ‘대통령에 조국 임명 안 하면 좋겠다는 의견 드렸었다’라고 이 의원이 말씀하셨다”며 “국정 부담 등을 고려하여 그러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 ‘국민 면접’ 행사에서 면접관 김해영 전 의원이 ‘조국 사태’를 언급하며 당시 총리로서 어떤 의견을 냈는지 묻자 “(임명) 안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렸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왜냐하면 (조 전 장관이) 너무 많은 상처를 이미 받고 있었고 대통령에게도 부담이 될 것 같아서”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발언 또한 언급했다. 그는 “‘법원의 결정으로 유죄가 확정되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들께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이 지사님이 말씀했다”며 “이 역시 원론적으로 당연하다”고 했다.

이 지사는 2일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해 “검찰의 선택적 검찰권 행사에 더 큰 문제가 있지만 만약 유죄가 확정된다면 조 전 장관 가족도 책임져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조 전 장관은 “두 분을 포함한 대부분의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윤석열 검찰의 선택적 수사, 기소에 대해서는 강판 비판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며 “민주당 대선 후보에 관한 판단은 조국에 대한 태도가 아니라 미래에 대한 비전과 계획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말씀드렸듯 저는 제힘으로 묵묵히 뗏목을 고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