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쩍 않는 달걀값에… 수입 무관세 6개월 연장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21-06-23 03:00수정 2021-06-23 0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개월째 한판 7000원 웃돌자 연말까지 3만6000t 추가 조치
2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달걀을 고르고 있다. 비싼 달걀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는 수입 달걀 무관세 조치를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뉴시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치솟은 달걀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수입 달걀에 적용하는 무관세 조치를 연말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시중에서 달걀 한 판(30개) 가격이 상품에 따라 1만 원에 육박할 정도로 달걀값 고공행진이 멈추질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22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달 말 종료 예정이던 수입 달걀에 대한 무관세 조치를 12월 31일까지 연장하는 ‘할당관세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연말까지 신선란, 노른자 가루와 액 등 달걀류 8개 품목, 3만6000t이 무관세로 추가 수입될 수 있게 됐다. 이들 품목에 기존에 적용되던 관세율은 8∼30%다.

수입 달걀에 대한 무관세 조치가 연장된 건 달걀 한 판의 가격이 5개월 가까이 7000원을 웃돌고 있어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날 특란 30개의 평균 소매가격은 7545원으로 1년 전에 비해 47.4% 비쌌다. 최고가는 9500원으로 1만 원에 육박했다.

지난겨울 고병원성 AI로 산란계가 대규모로 살처분된 뒤 농가에 순차적으로 병아리가 공급됐지만 알을 낳기까지 5개월가량 시간이 걸린다. 다른 가축 질병 등으로 기존 닭의 산란율이 떨어진 점도 달걀 생산량이 평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한 원인이다.

주요기사
정부는 이달 달걀 수입물량도 5000만 개에서 7000만 개로 늘리기로 했다. 하지만 저렴한 수입 달걀이 추가적으로 들어와도 신선란 가격이 받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수입 달걀은 주로 가공식품에 쓰이는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집밥 선호’ 현상이 강해져 달걀 수요가 더 늘고 있기 때문이다. 양계업계에서는 달걀값이 당분간 높게 유지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달걀#조류인플루엔자#ai#수입 달걀#산란계#병아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