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들 “괌-사이판으로 여름휴가를”… 국제노선 속속 재개

서형석 기자 입력 2021-06-14 03:00수정 2021-06-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신 접종 완료자 격리면제 확산
아시아나 내달 24일 사이판 운항
티웨이-에어서울 괌노선 회복나서
북적이는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 13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청사 3층 출발장에 탑승 수속을 기다리는 줄이 길게 늘어섰다. 항공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올해 여름도 제주, 여수 등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한 휴가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백신 접종으로 괌, 사이판 노선이 재개되면서 해외여행 재개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산되면서 괌, 사이판으로 향하는 국제 항공 노선이 속속 재개되고 있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 24일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던 지난해 3월 운항을 중단한 후 처음이다. 사이판은 이달부터 코로나19 백신 3종(모더나 얀센 화이자)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입국 시 격리를 면제하고 있다. 접종 완료자는 한국에 되돌아올 때에도 격리를 면하게 된다.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과 에어서울도 각각 7월과 8월 인천∼괌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괌 역시 사이판과 같은 기준으로 입국자 격리가 해제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에어부산도 9월 괌 노선 운항을 저울질하고 있다.

9일 정부가 괌, 대만, 사이판, 싱가포르, 태국 등과의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도입 추진을 공식화하면서 항공사들의 국제선 운항 재개는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트래블 버블은 두 나라 간의 코로나19 방역 신뢰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격리 없는 상대국 방문을 보장하는 제도다. 정부는 이르면 다음 달부터 단체 여행객을 대상으로 트래블 버블 시행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그리스, 독일, 미국, 스위스, 스페인, 프랑스 등에서 한국인 입국 시 격리를 면제하고 있어 추가 항공편 회복도 기대된다.

주요기사
한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가입한 스카이팀, 스타얼라이언스를 비롯해 원월드 등 세계 3대 항공 동맹체는 9일(현지 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의 입국 시 격리 면제를 정식 촉구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19#백신#항공사#국제노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