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폭행 막을 핫라인 설치하자[내 생각은/최동희]

최동희 강원 강릉시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택시기사들이 승객들로부터 당하는 폭언, 폭행 등이 도를 넘고 있다. 기사들은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한다. 택시는 심야에 시민들의 귀갓길 보호자 역할을 하고 있는데 지금처럼 위험한 환경에서 야간 영업을 하기 힘들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승객들이 택시기사들을 서비스업으로 존중해야 함은 물론 정부와 자치단체에서도 택시기사 폭행을 방지하기 위한 보호벽 설치비용을 지원해야 한다. 추가로 기사가 위험에 처할 경우 스위치 하나로 경찰서와 직결되는 핫라인을 설치하도록 제도화했으면 한다. 운전 중인 기사 폭행은 안전한 운전을 방해함으로써 중앙선 침범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엄한 처벌을 해야 운전 중 기사 폭행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최동희 강원 강릉시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택시기사#폭행#핫라인 설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