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주도 고체연료 발사체 2024년 우주로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1-06-10 03:00수정 2021-06-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로우주센터에 민간 발사장 세워, 2027년엔 KPS 구축 위성 발사 정부에서 추진하던 우주 사업을 민간이 주도하도록 하는 계획이 수립됐다. 2024년 민간 기업이 개발한 고체연료 발사체를 처음 발사하는 것이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열린 제19회 국가우주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3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 수정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확정안에는 지난달 종료된 한미 미사일지침과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우주분야 성과를 실현하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특히 미사일지침 종료에 따른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 계획이 구체적으로 담겼다. 저비용으로 단기에 개발할 수 있는 고체연료 발사체는 민간이 주도하게 할 계획이다. 2024년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민간이 이용할 수 있는 발사장도 구축한다.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정부는 2035년까지 위성 8기를 쏘아 올려 한반도 인근에 초정밀 위치, 항법, 시각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KPS의 첫 위성은 2027년 발사할 예정이다. 정부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위성항법 협력에 합의한 만큼 KPS를 미국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과 공동 운용해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2031년까지 초소형위성 110여 기를 띄워 한반도 주변을 촘촘히 감시하고 6세대(6G) 위성통신용 시범망도 구축한다.

주요기사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민간주도#고체연료 발사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