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기공

임재영 기자 입력 2021-06-10 03:00수정 2021-06-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4년 가동 목표… 1일 340t 규모 제주에 음식물 처리 과정에서 나오는 바이오가스로 전력을 생산하는 시설이 들어선다.

제주도는 9일 서귀포시 색달동에서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사업’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 시설은 연면적 1만1894m²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지며, 사업비 1069억 원이 투입된다. 2023년까지 공사를 마치고 시운전을 거쳐 2024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하루 처리시설 용량은 340t. 현재 제주의 음식물쓰레기 발생량 210∼230t을 처리하고도 남는 용량이다.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처리시설 내 전력과 연료로 사용해 연간 20억 원 상당의 운영비를 절감한다.

주요기사
이 사업은 제주시 봉개동에 있는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이 노후화되고 처리 용량이 부족한 데 따른 것이다.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제주#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기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