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방장관 경질하고 軍성폭력 전수조사를”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6-05 03:00수정 2021-06-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군통수권자 文대통령 사과 요구
與 “장관 중심으로 사태 수습해야”
국민의힘은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모 중사 사망 사건과 관련해 4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서욱 국방부 장관 경질을 요구했다. ‘군 내 성폭력 사건 피해 현황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도 밝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 중사 유족들이 서 장관을 신뢰한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군 기강의 해이를 방조한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며 “마치 대통령과는 아무 상관없다는 식의 유체이탈 화법을 써야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한 발언을 겨냥한 것. 김 대표 대행은 “이번 사건은 우리 군이 처한 현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군정농단 사건”이라며 “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내로남불을 반복하니 군기문란 사건이 끊이지 않는 것이다.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국방장관과 참모를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미투 운동과 지난해 오거돈, 박원순 전 시장 성폭력 사건으로 온 세상이 들끓었던 순간을 지켜보면서도 국방부와 군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던 것인지 참으로 한심하고 개탄스럽다”고 했다.

민주당 송 대표는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통화하면서 서 장관 중심의 사태 수습을 주문했다. 송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서 장관이) 남녀 병사 숙소 관리, 신속한 가해자-피해자 분리 등을 통해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잘 점검하겠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부사관) 유가족들이 장관에 대한 신뢰가 큰 것 같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국민의힘#국방장관#성폭력 전수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