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구동성 최강’ 장충고냐, 시속 155km ‘괴물’의 광주진흥고냐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6-01 03:00수정 2021-06-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개막 황금사자기 초반 빅매치
서울권A 정상, 전력 탄탄한 장충고, 2일 초고교급 투수 문동주 넘어야
서울고-유신고도 8강 격돌 가능성
광주동성 ‘제2 이종범’ 김도영도 공수 완벽해 벌써 스카우트 표적
포수 장윤언(왼쪽 사진)을 필두로 한 장충고는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다. 투타 최대어로는 광주진흥고 문동주(가운데 사진)와 광주동성고 내야수 김도영이 꼽힌다. 장충고·이영학 작가 제공

KBO리그 10개 구단 스카우트는 한목소리로 장충고를 지목했다. 1일 서울 목동구장 등에서 개막하는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우승 후보를 꼽아 달라고 했을 때였다.

이용찬(NC) 백용환(KIA) 등을 앞세워 2006, 2007년 황금사자기 2연패를 차지한 장충고는 올해 전반기 주말리그에서 6승 1패로 서울권A 우승을 차지하면서 14년 만의 ‘황금사자’ 포획을 꿈꾸고 있다. 하지만 우승을 위해선 가장 중요한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2일 1회전 상대인 광주진흥고에는 올해 고교야구 투수 최대어로 평가받는 문동주가 버티고 있다.

객관적인 전력상 장충고는 광주진흥고를 압도한다. “좋은 선수가 차고 넘친다”는 평가를 듣는 장충고는 주말리그에서도 상을 휩쓸었다. 포수 장윤언은 서울권A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김승재가 우수투수상을, 최정욱(투수)이 수훈상을 받았고, 유격수 안재연은 타격(0.632), 3루수 최유빈은 타점(13점), 2루수 문준빈은 도루(12개)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장충고 팀 타율도 0.421이나 됐다. 민동근 NC 스카우트 팀장은 “고교야구에서는 제일 중요한 게 기동력이다. 장충고 타자들은 짧게 치는 방식으로 출루도 잘하고, 발이 빨라 도루도 잘한다”고 설명했다. 초고교급 에이스는 없지만 투수력도 탄탄하다. 백정훈 KIA 스카우트는 “한 경기를 완전히 지배할 만한 투수는 없어도 나눠서 마운드를 책임질 선수는 많다”며 “전국 모든 학교를 통틀어 밸런스를 가장 잘 갖췄다”고 평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말이 있다. 광주진흥고는 전반기 주말리그 전라권에서 3승 4패로 5위에 그쳤지만 문동주는 초고교급 투수로 꼽힌다. 백성진 LG 스카우트 팀장은 “문동주는 시속 150km대의 빠른 공을 던진다. 시속 155km까지 기록한 적이 있다. 제구력까지 좋은 투수”라면서 “(계약금 10억 원을 받고 KIA에 입단했던) 한기주를 떠올리게 만드는 기대주”라고 평했다. 김풍철 롯데 스카우트 팀장도 “1회전에서 문동주가 장충고 타자들과 어떤 승부를 펼칠지가 가장 관심이 간다”고 말했다.

만약 장충고가 1회전을 통과한다고 해도 정상으로 가는 길은 여전히 험난하다. 대진 추첨에서 일명 ‘죽음의 조’에 편성됐기 때문이다. 16강에서는 부산제주권 1위 경남고를 만날 공산이 크다. 8강에서는 대전충청권 1위 세광고 또는 전라권 3위 광주동성고를 만날 가능성이 높다.

장충고 외에는 서울고와 유신고가 우승을 노릴 만한 전력이라는 평가가 많다. 두 팀은 8강에서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있다.

야수 쪽에서 눈여겨볼 선수는 ‘제2의 이종범’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김도영(광주동성고)이다. 광주를 연고로 하는 KIA 팬들 사이에서는 문동주와 김도영 가운데 누가 1차 지명을 받을 것인지를 놓고 ‘문김대전’이라는 표현까지 쓰고 있다. 정민혁 한화 스카우트 파트장은 “최근 몇 년간 고교야구에서 김도영처럼 공수를 완벽히 갖춘 선수를 찾아보기가 힘들었다”며 “앞으로 한국 야구계에 큰 획을 그을 수 있는 재목”이라고 말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오늘의 황금사자기 (1회전)

▽목동야구장

부경고(1루) 9시 30분 경북고(3루)

서울디자인고(1루) 12시 30분 강릉고(3루)

휘문고(1루) 15시 30분 청주고(3루)

▽신월야구장

인천고(1루) 9시 30분 성지고(3루)

인상고(1루) 12시 30분 설악고(3루)

소래고(1루) 15시 30분 서울고(3루)
#장충고#황금사자기#광주진흥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