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관평원 직원 특공 취소여부 검토”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5-19 03:00수정 2021-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종시 유령청사’ 진상규명 지시
“위법 확인되면 수사의뢰 조치”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관세청 산하 관세평가분류원(관평원)의 세종시 ‘유령 청사’ 신축과 직원들의 세종 아파트 특별공급(특공) 논란과 관련해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수사 의뢰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자칫 이 문제가 부동산 민심을 다시 자극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곧바로 진상 규명에 착수한 것.

총리실은 이날 김 총리가 국무조정실 세종특별자치시지원단과 공직복무관리관실에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관평원 직원 49명이 특공으로 당첨된 아파트에 대해서는 “위법사항을 확인해 취소할 수 있는지 법적으로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관평원은 세종시 이전 대상이 아님에도 세종시 청사 신축을 강행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직원들은 특공을 통해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부의 조사와 관련해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떻게 그런 허점이 생겼는지, 관평원 직원들의 특공 지위가 유효한 것인지를 정확하게 살펴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김부겸#관세평가분류원#유령청사#관세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