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美민주주의는 2등급 대북전단금지법 청문회, 월권”… 文 방미 하루 앞두고 美 비판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5-19 03:00수정 2021-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를 하루 앞둔 18일 “미국 민주주의는 2등급”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광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에서 열린 ‘2021 광주인권상 시상식’ 기조연설에서 영국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의 2020년 국가별 민주주의 지수를 거론하며 “한국은 ‘완전한 민주주의’로 평가받았지만, 미국과 프랑스는 ‘흠결 있는 민주주의’ 국가로 2등급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위해 19일 출국한다.

송 대표는 또 지난달 미국 하원이 ‘대북전단살포금지법’ 청문회를 연 데 대해 “상당한 월권행위”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대북전단금지법과 관련해 “김정은과 김여정의 나체를 합성한 조악한 형태의 전단을 뿌려놓는 것을 표현의 자유 옹호라고 말하는 건 지나친 게 아니냐”며 “한국 입법부가 한 법안을 갖고 (미국이 청문회를) 하는 것은 상당한 월권”이라고 비판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송영길#2021 광주인권상 시상식#대북전단살포금지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