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과 내일/이성호]진짜 ‘백신의 시간’이 온다

이성호 정책사회부장 입력 2021-05-19 03:00수정 2021-05-19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규모 접종 본격 시작, 정부 역량 시험대
4차 유행 막고, 대책 없는 속도전도 금물
이성호 정책사회부장
아직 주변에 백신을 맞은 사람보다 맞지 않은 사람이 더 많다. 지난달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됐다며 내심 좋아하던 아버지는 두 달째 주민센터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주민등록 나이가 실제보다 적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 어머니는 “괜찮을까?” 물으면서도 사전예약을 마쳤다. 그 대신 의료계나 경찰 소방 쪽 지인들이 접종 소식을 전했다. 아, 운 좋게 ‘노쇼(no-show·예약 불이행) 백신’을 맞은 사람도 있다. 그래서인지 아직 백신 접종이 내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이제 상황이 바뀐다. 22일부터 75세 이상의 화이자 접종이 다시 시작된다. 사실상 중단됐던(정부는 수급 불균형에 따른 ‘속도 조절’이라고 밝혔다.) 1차 접종의 재개다. 27일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도 시작된다. 일반인 대상의 대규모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비로소 한국은 ‘백신의 시간’을 맞는다.

18일까지 약 375만 명이 1회 이상 백신을 맞았다. 전 국민의 7.3%다. 정부 목표(상반기 중 1300만 명 접종) 달성을 위해선 약 900만 명이 더 맞아야 한다. 하루 22만 명, 주말을 감안하면 30만 명 가깝게 접종해야 한다. 지난달에도 하루 25만 명 안팎의 접종이 이뤄졌지만 대부분 특정 시설이나 인력이 대상이었다.

앞으로 사정은 다르다. 60∼74세 고령층만 최대 895만 명이 동네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이런저런 걱정 탓인지 예약 속도는 갈수록 느려지고 있다. 이들을 접종 현장으로 유도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대규모 접종이 이뤄지면 이상반응 발생도 늘어날 것이다. 인과성 유무와 상관없이 ‘접종 후 사망’ 문제가 지금보다 부각될 수밖에 없다.

주요기사
이런 상황에서 정부의 진짜 역량이 드러난다. 기본은 사소한 오류를 줄이는 것이다. 치매를 앓는 80대 노인에게 30분 간격으로 백신을 두 차례 놓는, 이런 황당한 실수가 반복되면 불안감이 커진다. 이런 기본적인 절차와 시스템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접종계획에 대한 신뢰를 통째로 잃게 된다. 그 대책은 현장에서 찾아야 한다. 이미 지방자치단체 담당 공무원들 사이에서 곡소리가 나온 지 오래다. 대규모 접종으로 현장 업무에 과부하가 걸리면 예기치 못한 실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더 늦기 전에 현장 과부하 대책을 점검해야 한다.

4차 유행도 심상찮다. 17일 신규 확진자는 619명. 월요일만 놓고 보면 3차 유행이 한창이던 1월 초 이후 가장 많았다. 문제는 접종률이 높아질수록 방역의식이 느슨해지는 것이다. 미국과 영국 이스라엘이 그랬다. 접종률과 확진자 수가 나란히 높아졌다. 그나마 이들 국가는 모두 겨울에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 한국은 야외 활동량이 많은 초여름에 대규모 접종이 시작된다. 실내가 아니라고 안심할 게 아니다. 그만큼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사람이 많아지고, 상당수는 에어컨이 켜진 ‘3밀(밀폐 밀집 밀접)’ 공간에 몰리게 된다. 지금 하루 600∼700명의 확진자는 언제든지 1000명으로 치솟을 수 있다. 백신 주사를 놓아야 할 의료진이 검사와 치료에 매달리게 되면 접종도 차질을 빚는다.

그래서 접종 속도를 높이는 게 중요하다. 그렇다고 과속은 금물이다. 뒷일 감당 못 하면서 속도 높이기에 올인해선 안 된다. ‘4월까지 300만 명 접종’이라는 목표를 위해 2차 접종 물량까지 당겨쓰는 실책을 반복해선 안 된다. 설령 접종이 또 중단돼도, 더 이상 ‘속도 조절’이라는 해명이 통하지 않는다.

이성호 정책사회부장 starsky@donga.com



#백신#접종시작#시험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