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과 세 손가락 경례

동아일보 입력 2021-05-19 03:00수정 2021-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행사에 초청된 국내 거주 미얀마인들이 미얀마 민주화운동에 대한 지지를 의미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얀 나이 툰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한국대표가 광주 영령에 대한 추모사를 읽고, 5·18 유공자를 포함한 시민들이 현지 민주화 세력에 보내는 기부금을 전달하는 등 미얀마 민주세력과의 연대를 상징하는 식순이 이어졌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주요기사

#5·18민주화운동#41주년#서울 서대문형무소#미얀마 민주화운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