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주자들도 광주로… 사실상 대선 출정식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5-18 03:00수정 2021-05-18 16: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 호남민심 잡기]이재명-이낙연-정세균 호남 출동
초선모임 ‘더민초’도 민주묘지 참배
5·18민주화운동 41주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주자들과 당 지도부, 초선 의원들까지 광주에 총집결했다. 여권의 심장부로 불리는 광주와 호남 민심을 토대로 각자의 행보에 탄력을 얻겠다는 의도다.

여권 대선주자 가운데 선두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7일부터 이틀간 전북 군산과 광주 등을 방문해 호남 민심을 훑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5·18 당시 첫 희생자인 이세종 열사의 추모행사에 참석했고, 18일에는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할 예정이다. 여기에 경기도 역시 17일 “도내에 거주 중인 5·18 민주유공자 또는 유족에게 월 10만 원의 생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나섰다. 여권의 ‘빅3’ 주자 중 유일한 영남 출신이지만 호남의 지지세를 토대로 선두권 지위를 더 굳히겠다는 포석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고향인 호남에서 추격의 발판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제2의 DJ(김대중 전 대통령)’를 자임하고 나선 정 전 총리는 12일 전북 전주를 시작으로 호남 전역을 두루 훑었다. 전북 진안 출신인 정 전 총리는 17일 전남 순천을 방문한 뒤 광주로 이동해 5·18 전야제에 참석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부터 ‘광주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이 있는) 봉하까지 검찰개혁·언론개혁 민주주의 대장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연초 전직 대통령 사면 발언으로 휘청거렸던 이 전 대표는 광주에서 반등 행보의 시동을 걸었다. 16일 광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면론에 대해 공식 사과한 이 전 대표는 앞서 14일부터 사흘 동안 아침마다 5·18민주묘지의 비석을 닦았고, 개헌을 촉구하는 ‘광주 구상’을 내놓았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전 대표는 광주일고(현 광주제일고)를 졸업했다.

관련기사
당 쇄신의 동력을 얻기 위해 호남의 지지가 절실한 여당 지도부도 일제히 광주로 향했다. 송영길 대표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직 인선에서 비주류를 전진 배치하며 당내 친문(친문재인) 진영과 거리 두기에 나선 송 대표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이 호남 민심”이라며 “정권 재창출을 바라는 호남 민심을 명분으로 송 대표의 중도 공략 행보가 더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당 쇄신 목소리를 꾸준히 내온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도 이날 광주에 집결해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광주#대선 출정식#호남 출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