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日 방사능 오염수’ 양자 협의체 만들 듯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5-17 03:00수정 2021-05-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 “韓, 공식 요청땐 받아들일 것”
韓 “추가정보 받기위해 협의 검토”
한일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과 관련해 협의체를 만들어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아사히신문은 오염수 해양 방출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에 양국 간 새로운 협의 개최를 타진했고, 일본 측이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외교당국뿐만 아니라 민간 전문가들도 참여해 세부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협의체 구성을 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요청해 오면 받아들이겠다”는 의향을 전달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과의 협의에 원전 폐로 업무를 관장하는 경제산업성 산하의 자원에너지청, 규제 당국인 원자력규제청,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국 외교부는 14일 기자단에 “한국 입장을 전달하고 추가 정보를 제공받기 위해 양국 간 협의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국 정부는 한국 전문가가 참여하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도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폭발 사고로 인해 지금까지 생성되고 있는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지난달 13일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 제거설비(ALPS) 장치로 정화해 오염 농도를 국제기준치 이하로 낮춰 방출하겠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방사능 오염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