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되는 대통령의 불통[내 생각은/우도형]

우도형 서울 강남구 입력 2021-05-14 03:00수정 2021-05-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및 기자회견은 옹고집과 자화자찬으로 가득 차 국민들에게 역시나 실망과 분노만 자아내게 했다. 최고지도자의 인식과 판단이 이토록 일반 국민들의 정서와 다를 수 있는지 귀를 의심하게 할 정도였다.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하고도 부동산 정책 외에는 자신이 추구한 정치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듯한 태도는 민의는 무시한 채 오로지 자신만의 길을 가겠다는 것이 아닌가. 청년 일자리나 백신 부족, 부적격 인사들의 장관 후보 문제 등에 대해 자신의 변명과 정당성만 늘어놓았지 사과나 잘못에 대한 인정은 털끝만큼도 보이지 않았다. 정부는 4년간 견제와 균형, 대화와 타협을 해야 하는 의회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의회를 사실상 1당 독재 체제로 운영함으로써 민주주의의 근본을 파괴하고 후퇴시켰다. 각종 사법체계를 흔들고 민생과 직결된 법안을 토론 한 번 없이 일방 처리했다. 국민들은 문 정권의 독주 행태를 똑똑히 기억해 내년 대선에서 매서운 국민의 회초리를 보여 줄 것이다.

우도형 서울 강남구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대통령#불통#걱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