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인준안, 국민의힘 반발 퇴장속 표결 처리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5-14 03:00수정 2021-05-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병석 의장, 임명동의안 직권상정
국민의힘 “일방 표결, 국민 무시”
“대한민국 총리 자리가, 국무위원 자리가 ‘하나로는 부족하다, 2개 내놓아라’ 하면서 숫자놀음으로 왔다 갔다 하는 그런 자리인가.”(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

“오늘 일방적인 표결은 야당이란 존재를 거부하는 폭거다. 오기 인사를 넘어 국민과 국회를 완전히 무시하는 반칙이다.”(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13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자 여야는 ‘강 대 강’으로 충돌했다. 야당의 반대로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심사경과보고서가 결국 채택되지 않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이날 오후 7시 본회의에 임명동의안을 직권 상정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오만독선 협치파괴 민주당을 규탄한다!’ ‘자격미달 후보지명 대통령은 철회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본회의장 의석 앞에 붙인 채 강하게 반발했고, 표결에 참여하지 않은 채 투표 직전 회의장에서 전원 퇴장했다. 곧바로 국회 로텐더홀로 이동한 국민의힘은 피켓에 적힌 8박자 구호를 외치며 규탄 대회를 이어갔다.

주요기사
그간 야당의 반대에 가로막혔던 임명동의안 처리는 오후 1시경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급물살을 탔다. 박 의장이 이날 오전 “국민의 뜻에 부합하는 합당한 조치를 조속히 내려달라”고 정부 여당에 강력히 요구한 데 이어 박 후보자가 중도 낙마하면서 여야 타협의 모멘텀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앞서 여야 지도부는 이날 두 차례에 걸친 협상에도 끝내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결국 박 의장은 “더 이상은 소모적 논쟁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직권상정 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본회의 표결은 재석 176명 중 찬성 168명, 반대 5명, 무효 2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이날 174명의 민주당 의원 중 본회의에 참석한 160여 명과 열린민주당(3석)과 정의당(6석) 소속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의장이 총리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한 건 지난해 1월 정세균 전 총리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두 번째이며, 야당이 표결까지 불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부겸 총리 인준안#국민의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