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업, 정부방역 비판 ‘죽창 든 소녀’ 광고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5-13 03:00수정 2021-05-13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신도 치료제도 없다… 정치에 죽임 당할것”
유명 출판사, 주요매체에 양면 게재
정부 비난 이례적… 악화된 여론 반영
일본의 한 출판사가 정부의 부실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는 신문 광고(사진)를 실었다. 일본 주요 일간지에 정부 정책을 비난하는 기업 광고가 게재된 것은 아주 이례적이다. 그만큼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패션잡지 등을 발행하는 다카라지마는 아사히, 요미우리, 니혼게이자이 등 3개 신문 11일자에 2개 면에 걸쳐 정부 비판 광고를 실었다. 광고에는 태평양전쟁 당시 죽창을 들고 군사훈련을 받는 소녀들의 사진을 배경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한가운데 놓여 있는 이미지가 담겼다. 광고 지면 왼쪽 상단에는 “백신도 없다. 약(치료제)도 없다. 죽창 들고 싸우란 말이냐. 이대로라면 정치에 죽임을 당한다”라는 문구가 실렸다. 또 “우리는 속고 있다. 1년간 도대체 뭘 했나. 언제까지 참아야 하나. 참기 대회는 이제 끝내고 싶다”며 “장황하게 변명하지 말라. 지금이야말로 분노의 목소리를 낼 때”라는 글도 실렸다.

다카라지마 측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 “태평양전쟁 말기 어린 소녀들에게까지 죽창 훈련을 강요하면서 비과학적인 전술을 반복한 것과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일본기업#정부방역 비판#죽창 든 소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