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2터미널 설계 美건축가 겐슬러 별세

김기윤 기자 입력 2021-05-13 03:00수정 2021-05-13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설계한 미국 건축가 아트 겐슬러(사진)가 10일(현지 시간) 별세했다. 향년 85세.

미국 뉴욕 태생의 고인은 미국 코넬대를 졸업한 뒤 자신의 이름을 딴 건축 설계회사 ‘겐슬러’를 1965년 세웠다. 세계 최대의 건축설계사로 도약한 겐슬러는 미국 뉴욕 JFK 공항과 싱가포르 창이공항 설계에도 참여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페이스북과 영국 런던 버버리 본사도 그의 작품. 고인은 환경과 조화를 이룬 대학, 호텔 등 대형 건축물 설계에 두각을 나타냈다. 한국과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설계로 인연을 맺었다. 2011년 국제 현상설계 공모에서 겐슬러가 참여한 ‘희림컨소시엄’(희림, 겐슬러, 무영) 설계안이 당선됐다. 공사에만 8년이 걸렸다. 인천국제공항 내 현대카드사 에어라운지도 겐슬러의 손을 거쳤다. 이 라운지는 2012년 미국건축가협회가 시상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상’을 받았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미국 건축가#겐슬러#별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